집에서 뭘 기르는 사람들 보니 참 쉬워보이더니...

아스팔트 틈에서도 자라나는 식물의 끈질긴 생명력을 믿었것만...

뭔가를 기른다는건 참 만만한 일이 아니더라 ^^;


약 1달전인 3월 20일경
하바네로 고추씨를 사다가
발아를 시키고.. ( http://dunkin.tistory.com/3311 )
싹이나고... ( http://dunkin.tistory.com/3317 )

그렇게 새싹이 대여섯개 돋아났지만
우리나라의 일교차 큰 봄날씨는
열대기후 식물에 큰 부담인가보더라...





대여섯개중 결국 다 시들어 죽고
딱 하나 살아남은 하나!

새깍들이 하나둘 시들어가는걸 보며
고추키울거리고 큰소리 처놓고 제대로 키워보지도 못할줄 알았는데
다행이 하나라도 살아남아서 참으로 고맙다.

어찌됐건 잘 커서 고추가 좀 열렸으면 ...




정성 한가득 그윽~한 눈빛 ㅋㅋ




ps

하바네로도 하바네로지만
고추 기르기를 시작한 계기가된 부트졸로키아는
발아를 시키려 그렇게 노력을 했는데.. 발아가 잘 안되더라 ㅠㅜ

발아시키려 습도니 온도니.. 애써가며 노력하길 보름이 지났지만
발아가 안되길래 포기하고 하나남은 하바네로나 잘 키워보려고 버리려는 순간...

오오~ 씨앗 2개가 막 발아가 됬더라 ㅎㅎ

죽기는 싫었던지..버리려고 하니 아등바등 살아남으려고 급하게 싹을 틔운듯한 느낌이랄까 ㅎㅎ


이놈들도 잘 자라났으면 좋겠다.
하바네로 마냥 새싹 돋고.. 시들시들 죽어버리면 어쩌나 걱정이 앞서지만
'부트졸로키아님'이라 부르며 애지중지 보살피고있으니
좋은결과가 있겠지...



Related Posts Plugin for WordPress, Blogger...

::: 사람과 사람의 교감! 人터넷의 첫 시작! 댓글을 달아주세요! :::

  1. kookoo [2009.04.23 02:17]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매일 눈팅만 하려니 왠지 훔쳐보는거 같은 느낌에 인사라도 드려봅니다.

  2. kookoo [2009.04.24 00:49]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정말 빠른 답변 감사합니다. ^ ^
    기왕 인사드린김에 예전부터 궁금했던거 하나만 여쭤봐도 될런지.......
    제가 IT관련직종에 종사하고 있거든요.
    직접적인 언급은 안하셨던거 같지만, 왠지 저랑 같은쪽이신것 같다는.....?......

  3. 알 수 없는 사용자 [2009.04.24 01:23]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지나는길 몇자 적어봅니다)하바네로 고추씨....울나라에서는 키우기 어렵나보네요..울집 기냥 고추씨는 20일됐는데..엄청 컷어요 ^^/

  4. Favicon of http://ziziknight/cyworld.com BlogIcon 박종승 [2009.06.10 15:55]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저도 키워 보러겨 씨를 구해 보는데 .. 씨구하기가 슂비 않네요. 하바네로.. 졸로키아..
    씨는 어디서 구하죠.?

    • Favicon of https://dunkin.tistory.com BlogIcon dunkin [2009.06.10 16:3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올해는 이미 늦었지않나... 싶습니다.
      내년에 한번 도전해보세요 ^^
      씨는..
      간혹 옥션 같은데도 팔기도 한다고 하더라만
      저같은경우는 ebay에서 샀습니다.

조회수 확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