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일상다반사

별난민물매운탕 홍천점. 매운탕 후의 숭늉이 혀를 달래네...



동해로 낚시 다녀오는길에 '맛있는거 먹자' 라는 생각에 찾아갔던 장원 막국수는 오후 5시에 문을 닫아서 실패하고


근처에 갈만한곳 검색 하다가 그냥 매운탕이나 먹자 라며 찾아온집.


나름 맛있다는 글들이 좀 있긴했는데 반신반의 하며 찾아옴.










특별할것 없는 흔한 식당.







이런저런 연예인들좀 왔다간모양이다.






메뉴.

그냥 메기매운탕 2인분 시킴.

밥은 돌솥밥으로 나온다고 하네...





깔리는 반찬. 그냥 기본...






메기 매운탕~


일단 양많다. 엄지 척!


싫은맛 없이 술술 잘 넘어간다.


매운탕만 놓고 보면 1등은 아니지만 누가 와도 이정도면 합격이라고 말 할 수 있을거다.


메기도 넉넉하니 많이 들은편.



다먹고 마지막으로...


매운탕의 자극적인 양념에 지친 혀를 달래던 돌솥밥 누룽지로 만들어진 뜨끈하고 담백한 숭늉이 최고였음.



딱 하나 아쉬웠던것은 기대를 했던 매기 특유의 향이 거의 없어서 좀 의아했었다.


매기도 먹는 계절에 따라 맛이 달라서 그런건지 뭔지는 모르지만 기대했던 향이 없어 조금 아쉽...









마지막으로 동영상 하나 첨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