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5년만... 슈퍼문... 블루문... 블러드문... 이런 저런 수식어가 화려하게 붙어서 여기저기 소개되어서 그런지 유독 관심이 높아보였던 이번 개기월식.


마침 하늘도 맑고, 아파트 베란다에서도 딱 잘보이는 각도길래 촬영을...






2018년 1월 31일 개기 월식 관측 가능지역.


맑은 하늘, 구름없음.


다 좋은데...


많이 춥더라 ㅎㅎ



허허벌판이 아닌 베란다에서 서성거리며 찍었음에도 불구하고


영하 7~8도 정도의 온도속에서 별 움직임 없이 가만히 서 있으니 뼈마디가 ㅎㅎ







딴짓거리 하다가... 아! 오늘이었지! 라며 창 밖을 내다 봤더니 이미 월식은 한참 진행이되어있고 ㅠㅜ


곧 달이 지구 그림자에 완전히 가려지기 직전이었다.


하마터면 가장 멋진순간을 놓칠뻔.







초단위로 순간순간 달빛이 점점 사라짐.


달의 움직임은 생각보다 무척 빠르다.







달이 지구 그림자에 완전히 가려져서 빛을 잃고


색깔 마저 검붉은 색으로...


음산한 기운이 물씬.



좀전까지 슈퍼문이라 불리우는 환한 보름달이 한순간에 사라지듯 이리 되니


옛날 사람들이 불길하게 생각하며 온갖 이야기를 갖다 붙일만도 해 보인다.







맨눈으로 하늘을 올려다 보면 이런느낌


아주 낮설다.







가장 어두웠던 순간.






한동안 지구 그림자에 가려져 시간이 흐르고...


아래쪽 귀퉁이 부터 다시 태양빛을 받으려는 순간.






'아.. 멋지다' 라는 느낌과


무슨 큰일이 난것도 아닌데  '다행이다~' 라는 안도의 감정이 밀려들더라는...


이상도 하지...


























지구의 그림자가 지나가는게 확실히 보인다






달에 반사되는 태양빛이 너무 강해서 카메라 세팅을 다시 하고


익숙한 달 사진 느낌으로.






거의 지구 그림자를 다 벗어난 순간.






3~4시간 간의 특별한 순간이 끝이나고...





참고로..



저번에 구경했던 개기월식 포스팅.


2014/10/08 - 개기월식 붉은달 촬영 (http://dunkin.tistory.com/4404)

저때도 꽤 볼만했었는다.


그러고보니 35년만이라는 이야기는 어디서 나온거지?

왜 뉴스에는 너도나도 35년만이라고 그러는거지?

불과 4년도 안된거 같은데...



암튼.


이번 개기월식 놓친분들은

2020년 1월 10일 에 또한번의 개기월식이 있을거니

그때를 기대해 보는것도 좋겠다.



...


유투브에서 월식에 대한 설명을 멋지게 한 자료가 있어서 하나 소개해본다.




역시 네셔널지오그래픽. 잘만듬 ㄷㄷ

영어 몰라도 영상만 봐도 다 이해갈 수준.




ps.


망원렌즈 사고싶다.

2004년도에는 싸구려이긴 하나 300mm로 찍은거였고, 이번 월식은 240mm로 찍었는데

꼴랑 60mm차이가 이리도 큰건지 몰랐네...




Related Posts Plugin for WordPress, Blogger...

::: 사람과 사람의 교감! 人터넷의 첫 시작! 댓글을 달아주세요! :::

조회수 확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