얼마전 낚시갔다가 돌아오는길에 일부러 찾아갔던 홍천 장원막국수는


오후 5시에 문을 닫는 바람에 가게 간판만 구경하고 온게 분해서


오기(?) 같은게 발동해 가까운 장원막국수 파주점을 찾아가봤다. ^^;;;




찾아보니 좀 생뚱맞은곳에 위치해있긴한데


나름 가까운곳이라 날도 더운데 잘됐다 싶어 점심시간에 찾아가봤다.









네비를 찍고 도착해보니 홍천의 이름난 유명한 막국수집의 분점이라고 하기엔 조금 생뚱맞은 곳에 고개를 갸우뚱 하게 만드는 규모의 식당이...


그래 뭐. 꼭 가게가 커야 하는것도 아니고, 막 사람 발길에 닳고 닳은 분위기가 아니면 어떠리.







이름만 같은 가게인가? 라는 의구심을 해소해주는 문구.


메밀 100%의 구수한 향이 기대된다.







창가 자리에서 사진 한컷에 다 들어오는 자그마한 가게.


인테리어가 묘한게 원래 카페였던곳을 크게 손 안대고 오픈한 가게 같기도 하고...


약간 여학교 근처 분식집 느낌도 나고 ^^







인상적이었던 테이블 위의 꽃.


겨자는 생겨자 갈아 쓰는모양.








일단 메밀전 한판.


6,000원


수육을 시켜볼까 하다가 대낮부터 좀 과하다 싶어서 간단하게 메밀전 하다만 추가.


심심하니 따듯할때 먹으니 나쁘지 않음.








밑반찬은 별게 없지만 달짝지근하니 맛있다 ㅎ


김치가 달면 쓰나! 라고 버럭거리는 사람들도 있던데 개인취향이려니... 하시길.







메밀 막국수 등장.


젖가락으로 계란을 딱 집다가... 아.사진이나 한장 찍어둬야지.. 라며 다시 올려놓느라 저모양 ^^;


8,000원


가게세 싼 파주 외각의 빌라 주택가 작은 식당치고는 가격이 조금 아쉽다.



육수가 동치미 육수가 아니고 고기국물이라는데 여타 메밀막국수와는 조금 차별적인 맛이긴 했다.


메밀 100%로 만들었다는 면의 메밀 향을 기대했는데 이 육수에 가려져서 아리까리 했던게 아쉬웠던것 빼곤 한번쯤 도전해볼만한듯.








비빔막국수


요것도 8,000원.


아동틱한 내 입맛에는 차라리 이쪽이 더 잘맞았다. ㅎ


비비면 양념장이 약간 모자란듯한 느낌인데 메밀국수엔 딱 모자란듯한 그정도가 제격.


자극적인 양념임에도 불구하고 물 막국수보다 오히려 메밀 향기가 술술 올라오는것이 좋더라는...









부끄럽지만 ㅎㅎ


맛있게 잘먹었다는 증거? ㅎ






근처 노지에 들꽃이 한바탕 피었길래 한컷.


메밀막국수를 먹고 보니 마치 매밀꽃 같으네~







파노라마도 한컷 찍어봤는데


현장에서 보는 그 맛이 안나네 -_-;




Related Posts Plugin for WordPress, Blogger...

::: 사람과 사람의 교감! 人터넷의 첫 시작! 댓글을 달아주세요! :::

조회수 확인